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인당 스마트폰 데이터 월 사용량 6G 처음 넘었다

송고시간2017-06-02 07:01

4월 LTE폰 기준 6.06GB…1년만에 1GB 증가

1인당 스마트폰 데이터 월 사용량 6G 처음 넘었다 - 1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1인당 월평균 스마트폰 데이터 사용량이 처음으로 6GB를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2일 미래창조과학부의 '4월 무선데이터 트래픽 통계'에 따르면 4세대 이동통신(LTE) 스마트폰 가입자 1명당 데이터 사용량은 지난 4월 6.06GB(6천206MB)를 기록했다. 이는 3월 5.94GB(6천83MB)보다 2.2% 늘어난 수치다.

LTE 스마트폰 가입자의 데이터 소비량은 동영상과 메신저 등 모바일 서비스 확대와 맞물려 지난 수년 동안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LTE 도입 1년 후인 2012년 12월 1.79GB에 불과했지만 2015년 10월 4GB를 돌파했고, 불과 9개월 뒤인 작년 7월 5GB를 넘어섰다.

데이터 사용량의 증가에는 6만원대 이상 데이터 요금제의 도입이 한몫했다. 2013년 도입된 이 요금제는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모두 소진하더라도 제한된 속도로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한다.

6만원대 이상 요금제 가입자의 데이터 사용량은 전체 LTE 가입자의 3배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2G·3G·4G를 합한 전체 휴대전화 이용자(중복 가입자 포함)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4.57GB(4천674MB)로 조사됐다.

2G 가입자는 325만명, 3G 가입자는 1천115만명, 4G 가입자는 4천786만명으로 4G가 전체 가입자(6천225만명)의 76.9%를 차지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