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조직위 '용역 입찰비리' 논란… 자체사업 전환

(평창=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 시설공사 관련 입찰 과정에서 조직위원회 국장급 간부 A 씨가 사전에 정보를 누설한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서는 등 논란이 일자 조직위가 해당 용역 입찰을 백지화했다.

평창올림픽 엠블럼
평창올림픽 엠블럼[연합뉴스TV 캡처]

조직위는 평창올림픽 플라자와 강릉 올림픽파크(공동구역) 내 임시시설물 관리·운영 업무를 모두 조직위 자체사업으로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조직위는 "그동안 사업자 선정 등 입찰과 관련한 모든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했지만 최근 입찰비리 의혹이 발생했다"며 "이에 따른 논란을 해소하고 사업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입찰을 백지화하고 조직위가 직접 추진하는 사업으로 전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조직위는 국제와 시설, 행정, 통번역 분야 전문가 등으로 상설 비상 테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물자와 운영인력, 식음료 등 16개 관련 분야 담당자들도 참여한다.

앞으로 전기, 통신, 상하수도 등 임시시설물 설비 기반 설치를 비롯한 운영 관련 업무를 직접 지원한다.

조직위 관계자는 "해당 의혹이 무혐의로 결정되더라도 장기간이 소요되면 사업 차질이 예상돼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