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호주, G20·IMF서 경제·금융협력 공조 확대 합의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기획재정부는 호주 재무부와 국제기구에서 경제·금융 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1일 밝혔다.

기재부는 이날 서울에서 '한국-호주 국제금융국장회의'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논의했다.

이 회의는 경제·금융 분야 협력을 위한 정례 협의 통로로, 2001년 이후 매년 양국이 번갈아 주최했다.

한국 측은 기재부 황건일 국제금융정책국장이, 호주 측은 재무부 수 브룸바우트 국제경제협력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양국은 보호무역주의 대두에 따른 글로벌 무역, 투자 둔화가 성장의 하방 위험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따라 주요 20개국(G20)과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 차원에서 경제·금융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G20 국제금융체제 실무그룹의 올해 성과와 거시건전성 정책 관련 논의 동향 의견을 교환하고, IMF와 세계은행의 글로벌 금융안전망 확충 등에 대해 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한국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소득 주도형 성장 정책을 비롯한 양국의 일자리 정책과 저출산 고령화, 4차 산업혁명 대응과 관련한 정책 경험도 공유했다.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연합뉴스TV 제공]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