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정의 힘' 자살 시도 딸 붙잡은 채 15분 넘게 버텨

경찰, 아파트 비밀번호 알아내 진입 극적 구조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어머니, 손 놓치면 안 돼요! 꼭 잡고 계세요."

아파트 12층에서 위태롭게 어머니 손에 매달려 있던 20대 여성 자살기도자가 경찰과 119 소방구조대의 노력으로 극적으로 구조됐다.

아파트에 매달려 있는 20대 여성
아파트에 매달려 있는 20대 여성[광주 북부소방서 제공=연합뉴스]

1일 오후 4시 33분께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12층에 여성이 위태롭게 매달려 있다는 시민의 다급한 목소리가 119에 접수됐다.

현장에서는 A(21·여)씨가 아파트 12층에서 어머니 손에 매달려 위태롭게 발버둥 치고 있었다.

광주 북부소방서 119 구조대·의용소방대, 광주 북부경찰서 경찰관이 현장에 도착했으나 발만 동동 구를 수밖에 없었다.

아파트 문을 열어줘야 내부로 진입해 A씨를 구조할 수 있는데, 10분 넘게 딸의 손을 잡고 있는 어머니는 문을 열어줄 수가 없기 때문이었다.

이 순간 현장에 출동한 광주 북부경찰서 지구대원은 A씨가 평소 112에 장난전화를 자주 하던 여성임을 기억해냈다.

그리고는 장난전화 사건을 처리하며 받아놓은 A씨 아버지의 휴대전화 번호로 전화를 걸어 아파트 현관 잠금장치의 비밀번호를 알아냈다.

문을 열고 들어간 경찰과 119구조대원들은 어머니가 가까스로 붙잡고 있던 A양을 잡아당겨 무사히 구조했다.

정신지체 3급인 A씨는 최근 정신병원에 입원 치료받다 적응하지 못해 퇴원해 집에 돌아왔다.

이날 자꾸 밖으로 나가려는 A씨를 어머니가 제지하자 아파트 베란다로 뛰어내리려 했고, 어머니가 A양을 붙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구대원의 정신병력 탓에 평소 자주 장난전화를 한 것을 기억한 덕분에 신속히 구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