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민구, 아시아안보회의 참석차 오늘 출국

송고시간2017-06-02 05:00

싱가포르에서 한미일 국방장관회담도 개최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보고누락 파문의 중심에 있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2일 오전 싱가포르로 출국한다.

한 장관은 이날부터 4일까지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제16차 아시아 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에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는 우리나라와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호주 등 30여 개국의 국방장관 또는 안보전문가들이 참가한다.

한 장관은 회의 기간 아시아 태평양 지역 및 범세계적 안보 위협과 위기관리에 대한 새로운 도전 요소 등 주요 안보 이슈에 대한 각국 대표의 입장을 청취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 증진을 위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국방부가 전했다.

또 한 장관은 미국, 일본,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주요 참가국가와 양자 국방장관 회담을 한다.

특히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에 참석해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을 위한 공조 체제 강화 방안을 협의하고, 문재인 정부의 안보정책에 대한 이해를 제고시킬 계획이다.

국방부는 "한 장관은 샹그릴라 대화에 참가하는 다른 나라 주요 인사들과도 개별 대담을 통해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국제 공조 노력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를 앞두고 불거진 사드 발사대 4기 추가반입 보고누락 파문으로 한 장관의 아시아 안보회의 참석도 한때 불투명했지만, 청와대와 국방부의 조율 아래 예정대로 참석하기로 했다.

아시아안보회의는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주관으로 2002년 이래 매년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다자안보회의다.

한민구 국방, 아시아안보회의 참석차 출국
한민구 국방, 아시아안보회의 참석차 출국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주한미군 사드 발사대 보고누락 파문의 중심에 있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제16차 아시아 안보회의 참석을 위해 2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싱가포르로 출국하고 있다. toadboy@yna.co.kr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