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리의혹' 평창올림픽 시설물 관리, 조직위 자체 사업으로 추진

모습 거의 갖춘 올림픽플라자[연합뉴스 자료사진]
모습 거의 갖춘 올림픽플라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때 선보일 평창올림픽 플라자와 강릉 올림픽파크(공동구역)내 임시시설물 관리·운영 업무가 모두 조직위 자체 사업으로 추진된다.

조직위원회는 1일 "그동안 사업자 선정 등 입찰과 관련한 모든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했지만, 최근 입찰비리 의혹이 발생해 이에 따른 논란을 해소하고자 입찰을 백지화했다"라고 밝혔다.

조직위는 "이를 위해 최근 국제와 시설, 행정, 통번역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상설 비상 테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TF팀엔 물자와 운영인력, 식음료 등 16개 관련 분야 담당자들이 참여한다"라고 덧붙였다.

조직위는 이어 "TF팀은 각 클라이언트의 임시시설물 유틸리티(전기, 통신, 상하수도 등) 인입 기반 설치를 비롯한 운영 관련 업무를 직접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조직위가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은 최근 입찰 과정에서 조직위원회 국장급 간부가 비리 혐의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경찰과 조직위 등에 따르면 A 국장은 평창올림픽플라자와 강릉 올림픽파크 임시시설물 조성과 관리·운영 대행 용역을 발주하면서 입찰 전에 발주 사업정보를 B 업체에 누설한 혐의로 소환조사를 받고 있다.

A 국장이 입찰 참여 업체를 평가할 심사위원 9명 명단을 B 업체에 미리 알려줬다는 것인데, 입찰에는 B 업체를 포함한 두 개 업체가 참여했으며 B 업체가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조직위 관계자는 "해당 의혹이 무혐의로 결정되더라도 장기간이 소요되면 사업 차질이 예상된다"라며 "제기되고 있는 논란을 해소하고 사업의 투명성, 신뢰성을 더 높여 정상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