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靑, 사드반입 알았다" 주장에 與 "사실 아닌 여론 호도"

한국당·바른정당 "4월26일 6기 반입 알려져…靑이 여론몰이"
민주 "당시 2기 배치 보도됐을 뿐…문제 핵심은 의도적인 보고 제외"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야당은 1일 청와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4기 추가반입 사실을 이미 알고도 국방부의 보고누락을 문제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사실이 아닌 여론 호도라며 즉각 반박했다.

한국당 정준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사드 추가반입은 지난 4월26일 얼론보도를 통해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더군다나 당시 문재인 캠프는 '사드 반입에 유감을 표명한다'는 논평까지 냈다"고 말했다.

당시 대선후보였던 문 대통령 측에서 사드 반입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주장이다.

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눈엣가시같던 사드배치를 막기 위한 구실을 만들거나, 부적격 인사 문제에 대한 국면전환을 위한 것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 청와대는 더 이상 자충수를 두지 말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4월26일 언론은 사드 6기가 반입됐음을 보도했다. 더욱이 국방부는 줄곧 사드 반입에 대해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한다"며 "청와대가 보고누락을 문제삼아 군을 흔들고 '사드 철회' 여론몰이를 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야당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4월26일 문재인 캠프의 유감 표명은 환경영향평가가 끝나기 전 성주 주민 반대를 무시하고 사드를 배치한 데 대한 것이었다"고 반박했다.

백 대변인은 "당시 언론에서도 사드 발사대 2기가 배치됐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했을 뿐"이라고 지적했다.

4월26일 해당 논평 내용을 보면 당시 문재인 후보 선대위 공보단장이었던 민주당 박광온 의원은 "국민 의사와 절차를 무시한 사드 반입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경영향평가가 끝나기도 전에 주민 반대를 무시하고 장비부터 반입한 것은 사드 배치가 국민 합의는 커녕 기본적 절차도 지키지 않고 이뤄진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배치된 사드가 몇기인지에 대한 언급은 없다.

백 대변인은 "청와대 사드 조사의 핵심은 '의도적 보고 제외'다. 국민적 관심사이고 안보·외교적으로 중대 사안인 사드에 대해 누가 어떤 의도를 가지고 군통수권자인 대통령에게 보고를 하지 않으려 했는가가 문제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백 대변인은 "사드반입을 알았는가, 몰랐는가의 문제로 이 문제를 호도하지 않기 바란다. 야당은 여론호도를 즉시 멈추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을 맡고 있는 박광온 의원도 기자들을 만나 "4월26일 2기가 들어왔다는 것은 확인된 사실이지만 그 이후 4기가 들어왔다는 것은 어디서도 확인한 바가 없다. 책임있는 당국에서 확인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일부 언론이 사드 4기 반입을 보도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그걸 국방부에서 확인했나. 보도된 것 만을 근거로 얘기할 수 없다. 정부가(국방부가) 보고를 빠뜨릴 것이라고 상상이나 했겠나"라고 답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