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자바둑리그 포스코켐텍, 창단 첫 통합우승

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 3차전 자매대결에서 언니 포스코켐텍 주장 김채영 3단(왼쪽)이 여수 거북선 김다영 초단에 승리했다.[한국기원 제공=연합뉴스]
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 3차전 자매대결에서 언니 포스코켐텍 주장 김채영 3단(왼쪽)이 여수 거북선 김다영 초단에 승리했다.[한국기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7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에서 포스코켐텍이 창단 3년 만에 정규리그·포스트시즌 통합우승을 이뤘다.

포스코켐텍은 1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한국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여수 거북선을 2-0으로 꺾고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확정했다.

포스코켐텍 주장 김채영 3단이 여수 거북선 주장이자 친동생인 김다영 초단에게 170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둔 데 이어, 강다정 초단이 장고대국에서 이민진 7단을 185수 만에 흑 불계로 꺾으며 우승을 확정했다.

정규리그 우승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직행한 포스코켐텍은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여수 거북선에 승리했지만, 2차전에서 패하며 3차전으로 끌려들어 왔다. 그러나 3차전에서 완승을 하며 여자바둑리그 정상에 올랐다.

2015년 여자바둑리그 출범과 동시에 창단한 포스코켐텍은 첫해 준우승, 2016년에는 3위를 거뒀다.

올해는 강다정 초단과 중국 용병 리허 5단을 새로 영입해 전력을 보강하고 우승을 이뤘다.

여수 거북선은 정규리그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후 '디펜딩 챔피언' 서울 부광약품을 2-1로 꺾고 챔피언결정전에 올랐으나 우승 사냥에는 실패했다.

총규모 7억8천만원인 여자바둑리그의 우승 상금은 5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3천만원이다.

우승상금과 별도로 승자 100만원, 패자 30만원의 대국료를 지급했다.

지난 2월 14일 개막식 이후 4개월간 열전을 펼친 여자바둑리그 시상식은 7월 12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더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7: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