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李총리도 '파격행보'…수행차량 없이 버스로 가뭄현장에

첫 민생 행보로 경기 안성 마둔저수지 가뭄피해 현장 찾아
경호·의전 최소화 지시…9명이 버스 한 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파격행보에 이낙연 국무총리도 가세했다.

이 총리는 1일 첫 번째 민생 일정으로 수행 공무원들과 함께 미니버스를 타고 경기도 안성시 가뭄 피해 현장을 찾았다.

李총리도 '파격행보'…수행차량 없이 버스로 가뭄현장에 - 2

이 총리는 이날 오후 1시 10분 정부 서울청사에서 경기도 안성시 마둔저수지를 향해 출발했다.

통상적으로 총리가 현장 행보를 할 때는 총리 차량을 제외하고 경호차량 2대와 수행차량 1∼2대가 따라붙지만, 이날 서울청사 정문 앞에 대기한 것은 달랑 19인승 미니버스 한 대 뿐이었다.

이 총리는 현장 행보를 나갈 때 주민불편을 줄이기 위해 경호와 의전을 최소화하도록 특별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 총리는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노형욱 국무2차장 등 수행 공무원 8명과 함께 버스 한 대에 탑승했고, 이 총리 일행이 탄 버스 주변에 별도의 경호 차량이 붙지도 않았다.

총리가 도착하기 전 현장을 둘러보기 위해 미리 선발대로 마둔저수지에 도착한 경호원 2명이 전부였다.

이 총리는 저수지에 도착해 가뭄 피해 상황과 대책을 보고받고 임시양수장을 찾았다. 국회의원 시절 농림수산식품위원장을 지냈고, 대표적인 농도(農道)인 전남에서 지사를 역임한 이 총리는 가뭄 대책을 하나하나 챙겨보며 지역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총리는 특히 밧줄을 타고 경사진 둑을 내려가 저수지 바닥을 직접 살펴보기도 했다.

李총리도 '파격행보'…수행차량 없이 버스로 가뭄현장에 - 1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지금은 기상이변 시대여서 재해가 일상화되는 상황이 됐다. 50년 만에 재난, 100년 만에 재난이 흔히 오는 시대가 됐다"며 "농업을 포기하지 않는 한 대책을 세울 수밖에 없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늘에서 내리는 비만 갖고는 농사하기 어려운 시대가 됐으니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기반 정비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공직 계시는 분들이 부모님의 논밭으로 생각하고 함께 땀을 흘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예산 관계는 좀 상의해서 혹시라도 부족하면 이번 추경 논의 과정에 넣을 수 있었으면 한다"며 "아직도 쓰지 않은 가뭄 대책을 위한 예산(93억원)을 추경까지 가기 전에라도 집행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서도 현충탑 헌화를 마친 뒤 고엽제 전우회와 대화를 나누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

당시 고엽제 전후회원들은 이 총리 다음에 현충탑에 헌화하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총리는 약 5분 동안 이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대화를 나눴다고 총리실 관계자는 전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