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워싱턴 부패 척결한다더니…트럼프, 측근17명에 '윤리규정' 면제

과거 직장 고용주·고객과 접촉 가능해져…'느슨한 윤리규정' 구설수
백악관[EPA=연합뉴스]
백악관[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임명된 공직자 17명에게 '이해 상충 방지'를 위한 윤리규정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대통령이 되면 로비와 월스트리트를 강력히 규제하는 등 "워싱턴의 오물을 빼내겠다(drain the swamp)"고 호언장담하던 후보 시절 트럼프 대통령의 공언이 '공약(空約)'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31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전직 로비스트 4명을 포함해 이들 백악관 공직자 17명은 잠재적인 이해 상충(conflict of interests)을 막으려는 취지로 과거 고용주나 고객과의 접촉을 제한한 윤리규정을 면제받는다.

백악관은 해당 인사 명단을 공개하며 특정 현안에 이들의 전문성이 필요해 공익 차원에서 윤리규정 적용을 면제했다고 설명했다.

윤리규정을 면제받은 백악관 공직자에는 라인스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 스티븐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자 등이 이름을 올렸다.

라인스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AP=연합뉴스]
라인스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AP=연합뉴스]

이로써 프리버스는 위원장을 맡았던 공화당 전국위원회(RNC)가 관여하는 연락과 회의에 참여할 수 있으며, 콘웨이는 그가 이끈 여론조사회사 고객들과 접촉이 가능해졌다. 배넌은 자신이 설립한 극우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와 소통할 길이 열렸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후 불과 4개월 동안 17명에 윤리규정을 면제해 준 것은,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8년간 백악관 임명직 공직자 17명에게 윤리규정을 면제한 것과 맞먹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후보 시절 로비스트들에게 강경책을 써서 워싱턴 정가의 오물을 빼내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미 언론은 이번 윤리규정 면제가 트럼프 행정부가 이 약속을 지킬 의지가 얼마나 있는지 볼 수 있는 창이라고 꼬집었다.

린지 월터스 백악관 대변인은 자발적인 윤리규정 면제 공직자 명단 공개가 "대통령이 투명해지겠다고 미국인들에게 한 약속의 일부분"이라며 "백악관은 모든 직원이 과거 직장과 충돌하지 않도록 이들과 긴밀히 협력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6: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