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지린성서 조선족 상무위원 탄생…리징하오 연변자치주장 승진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지린(吉林)성에서 조선족 출신의 상무위원이 탄생했다.

중국 관영 인민망(人民網)은 연변조선족자치주의 리징하오(李景浩·57) 자치주장이 지린성 상무위원으로 승진했다고 1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린성 공산당위원회는 최근 전체회의를 열어 조선족 출신의 리 연변주장을 당위원회 신임 상무위원으로 선출하고 지린성 통일전선부(통전부) 부장을 겸임토록 했다.

성 상무위원직은 집단지도체제인 중국 지방정부를 지도하는 공산당위원회의 요직으로 꼽힌다.

신임 리 통전부장은 지난달 31일 지린성 통전부 회의에 처음으로 공개 출석하는 등 직무를 개시했다.

리 상무위원 겸 통전부장은 연변주 안투(安圖) 출신으로 지린공학원 공업관리공정학과를 졸업하고 공직에 입문해 룽징(龍井)시장, 연변주 계획위원히 부주임 등 줄곧 연변주에서 근무했으며 2013년 4월부터 최근까지 자치주 주장을 맡았다.

리징하오 中 지린성 상무위원 [중국 인민망 캡처]
리징하오 中 지린성 상무위원 [중국 인민망 캡처]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