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넥센 투수 마정길 은퇴…불펜코치로 새 출발

은퇴를 선언하고 넥센 히어로즈 불펜코치로 제2의 야구인생을 시작하는 마정길의 역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은퇴를 선언하고 넥센 히어로즈 불펜코치로 제2의 야구인생을 시작하는 마정길의 역투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넥센 히어로즈 베테랑 투수 마정길(38)이 선수 생활을 끝내고 지도자로 새롭게 출발한다.

넥센은 1일 "마정길이 은퇴하고 2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홈경기부터 불펜코치로 제2의 야구인생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마정길이 500경기 이상 출전할 만큼 많은 경험을 쌓아왔고 지금까지 보여준 강한 책임감과 성실한 모습, 희생정신 등을 높이 평가해 불펜코치로 선임했다"고 덧붙였다.

청주기계공고와 단국대를 졸업하고 2002년 한화 이글스에서 프로야구 무대에 데뷔한 마정길은 2010년 마일영과 1대1 트레이드로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마정길은 프로 통산 575경기에 등판해 26승 21패 60홀드 14세이브에 평균자책점 4.25의 성적을 남겼다.

올 시즌에는 7경기에 출전해 평균자책점 10.45를 기록했다.

넥센 불펜코치로 선임된 마정길은 구단을 통해 "16년간 몸담았던 프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할 시점이 왔다. 지금까지 현역으로 뛸 수 있게 도움 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역할만 바뀌었을 뿐 계속해서 선수들과 함께 야구를 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축복이라 생각한다"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제부터는 좋은 코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내가 경험하고 배웠던 것들을 후배 선수들에게 잘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선수들이 언제 어디서든 편안하게 찾을 수 있는 코치가 되고 싶다"고 불펜코치로 새 인생을 여는 각오를 전했다.

마정길은 넥센에서 7시즌 동안 뛰면서 꾸준한 모습으로 제 몫을 해왔다.

팀 내 최고참이기도 했던 마정길은 투수조의 구심점이 돼 어린 선수들의 적응과 성장을 돕기도 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