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아차 5월 내수판매 전년대비 8%↓…수출도 10%↓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기아자동차는 5월 한 달간 국내에서 4만3천522대, 해외에서 17만5천606대 등 전년 동기 대비 9.8% 감소한 총 21만9천128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5월 내수 판매는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과 K7, 니로 신차 효과 등의 호재가 있었던 전년 동기와 비교해 8.6% 감소했다.

모닝, 프라이드 등 소형차의 판매 증가에도 불구하고 K시리즈와 쏘렌토 등 주력 모델의 노후화와 신차 효과 감소 등으로 전반적인 판매 감소를 기록했다.

지난달 기아차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차종은 모닝(6천436대)이며, 다음은 카니발(6천160대), 쏘렌토(5천507대), 봉고Ⅲ(5천319대) 순이었다.

지난달 23일 출시된 스팅어는 이번 주부터 고객 인도가 본격화되며 370대가 판매됐다.

5월 해외 판매는 국내 공장 생산분(8만6대)이 소폭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해외공장 생산분 판매(9만5천600대)가 17.8% 줄어들어 전체적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10.1% 감소했다.

지난달 해외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종은 스포티지(3만5천629대)였고 다음은 프라이드(2만354대), K3(1만9천263대) 순이었다.

기아차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시장 상황이 어렵지만 우수한 품질과 상품성을 갖춘 차종을 추가해 대응해나갈 것"이라며 "지난달 말 출시된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와 3분기 출시를 앞둔 신규 소형 SUV를 앞세워 판매 회복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기아차의 1~5월 누적판매는 국내 20만 8천828대, 해외 87만 9천387대 등 108만 8천215대로 전년 대비 8.5% 감소했다.

스팅어
스팅어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5: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