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침내 수문 연 낙동강 강정고령보…환영·걱정 교차

4일까지 점진적으로 수문 개방…수위 1.25m 낮춰
'흘러라 낙동강'
'흘러라 낙동강'(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정부가 4대강 6개 보 수문을 개방한 1일 오후 대구시 달성군 강정고령보에서 낙동강물이 힘차게 흐르고 있다. 2017.6.1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1일 오후 2시께 잠잠하던 낙동강 강정고령보 수문 쪽에서 콸콸 소리가 났다.

강정고령보 관리를 맡은 한국수자원공사가 수문을 낮춰 물을 하류로 보냈기 때문이다.

수문 위로 갇혀 있어 다소 탁한 색을 띤 물이 시원스럽게 흘러내렸다.

강정고령보는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죽곡리와 경북 고령군 다산면 곽촌리 사이에 있다.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사업으로 만들었다.

4대강 보는 가뭄과 홍수에 대비할 수 있다는 장점과 수질을 악화시켰다는 단점이 있어 평가가 엇갈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에 4대강 보 가운데 강정고령보와 달성보를 비롯해 전국 6개 보 수문을 개방하기로 했다.

녹조 발생이 심하고, 체류시간이 길며, 수자원 이용에 영향이 없는 보를 하절기 이전에 즉각 개방하도록 결정한 것.

수문 개방에 따른 공식 행사는 없었다.

보 관리를 맡은 한국수자원공사는 수문 개방 30분 전과 10분 전에 수문을 개방하니 주의하라는 안내 방송을 하고서 오후 2시부터 강정고령보 수문을 낮춰 물을 하류로 흘려보냈다.

수문 열린 강정고령보
수문 열린 강정고령보(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정부가 4대강 6개 보 수문을 개방한 1일 오후 대구시 달성군 강정고령보에서 멈춰 있던 낙동강물이 힘차게 흐르고 있다. 2017.6.1

강정고령보 남조류 세포 수는 지난달 22일 215cells/㎖에서 29일 3천813cells/㎖로 급격하게 늘었다.

2회 연속 초과해야 한다는 기준만 충족하지 않았을 뿐 조류경보 관심 단계 기준치(1㎖당 1천개 이상)를 넘었다.

보를 상시 개방한다고 해서 수문을 완전히 열어 가둔 물을 모두 내보내는 것은 아니다.

정부는 농업용 양수장에서 취수하는 데 영향이 없도록 관리수위에서 양수 제약 수위로 낮춘다.

강정고령보는 관리수위가 19.5m이지만 양수 제약 수위인 18.25m로 1.25m 낮아진다.

4대강 보 공사가 끝난 지 이미 5년이 지난 만큼 정부는 보 개방으로 하천 생태계가 받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간당 2∼3㎝ 수준으로 점진적으로 수위를 낮출 방침이다.

그런 만큼 강정고령보가 양수 제약 수위로 낮출 때까지는 시간이 걸린다.

수자원공사는 오는 4일까지 수문을 열 예정이다.

수문을 열자 주민 100여명과 취재진이 강정고령보 주변에 몰렸다.

입장 밝히는 환경단체
입장 밝히는 환경단체(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정부가 4대강 6개 보 수문을 개방한 1일 오후 대구시 달성군 강정고령보에서 환경단체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7.6.1

대구환경운동연합은 보 개방에 맞춰 강정고령보 앞에서 '보 수문 개방 확대', '흘러라 4대강'이라고 쓴 손 현수막을 펴는 퍼포먼스를 했다.

염형철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은 "6개 보에 한정되고, 수위저하가 예상보다 미흡하나 4대강은 새로운 전기를 맞이한 것만은 사실이다"며 "수문이 완전히 열릴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구환경운동연합이 퍼포먼스를 할 때 일부 주민은 옆에서 "낙동강을 잘 알지도 못하면서 저런다"며 항의하기도 했다.

한 대구시민(70)은 "그동안 태풍이 안 와서 녹조가 안 쓸려갔을 뿐이지 태풍이 왔으면 다 쓸려가 아무 문제가 안 됐을 것이다"며 "상식적으로 물이 적으면 녹조가 더 생기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농사를 짓는다는 50대 경북 고령군민은 "물만 어느 정도 있으면 아무 문제가 없다"며 "이 정도 개방한 것으로는 농사에는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