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이 주먹만 한 우박' 전남 농작물 1천635㏊ 초토화(종합)

(무안=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 일부 지역에 내린 우박을 동반한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했다.

1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40분부터 오후 8시까지 순천, 담양, 장성, 화순 등지에 우박, 돌풍과 함께 집중호우가 내렸다.

우박에 파손된 차량 유리
우박에 파손된 차량 유리(담양=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일 오전 전남 담양군 용면에 주차된 승용차 유리창이 전날 쏟아진 우박을 맞아 곳곳에 아이 주먹만한 구멍이 뚫렸다.

골프공만 한 우박이 쏟아진 가운데 지름 약 7㎝, 어린아이 주먹만 한 우박도 내렸다.

이날 정오 현재 순천 월등면, 곡성 겸면, 담양 용면·금성면, 장성 북이면·북하면 일대 농작물 1천635㏊에서 낙과와 잎이나 가지가 찢기고 부러지는 등의 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순천 659㏊, 곡성 581㏊, 담양 339㏊, 장성 56㏊ 등이다.

품목별로는 매실 585㏊, 배 224㏊, 사과 120㏊, 단감 149㏊, 복숭아 120㏊, 밭작물 309㏊ 등에서 피해가 확인됐다.

과수 등 농작물뿐 아니라 비닐하우스, 축사, 차량, 가로수 등이 파손되는가 하면 일부 지역에서는 정전되기도 했다.

일반 시설물 피해도 화순 108건, 담양 18건 등 126건이 신고됐다.

우박
우박지난달 31일 전남 담양에 쏟아진 우박. [담양소방서 제공=연합뉴스]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

기상청은 상·하층 간 기온 차이로 대기가 불안정해 천둥, 번개, 소나기를 동반한 우박이 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남도는 블루베리·오디는 조기 수확하고 사과·고추 등은 병해충 방제 등 생육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농가에 당부했다.

전남도는 오는 9일까지 피해 상황을 정밀 조사하고 복구계획을 세워 지원할 방침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우박 피해에 대한 국고지원 기준은 농어업재해대책법에 따라 시·군당 농작물 피해면적이 30㏊ 이상일 경우 밭작물 대용 갈이 비용 ㏊당 220만원, 과수 농약 비용 ㏊당 63만원이 지원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5: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