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석우 충남도의장 도에 쓴소리…"인삼엑스포 홍보 미흡"

"안희정 충남지사 'KTX 세종역' 명확한 입장 밝혀야"


"안희정 충남지사 'KTX 세종역' 명확한 입장 밝혀야"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윤석우 충남도의회 의장은 1일 충남도의 금산세계인삼엑스포 홍보 활동에 대해 "다른 지방자치단체보다 미흡하다"며 쓴소리를 했다.

인사말하는 윤석우 충남도의회 의장
인사말하는 윤석우 충남도의회 의장윤석우 충남도의회 의장이 1일 열린 제296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 의장은 이날 열린 제296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인사말에서 "최근 부여에서 개최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충북도는 이시종 충북지사가 제천 한방엑스포를 직접 설명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는데, 우리 도에서는 인삼엑스포에 대한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에서 열린 동북아포럼 당시에도 강원도가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홍보 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모습을 보며 매우 훌륭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회상했다.

윤 의장은 "충남도에서는 인삼엑스포와 백제문화제의 성공개최를 위한 활동들이 타 지자체보다 미흡해 매우 아쉽다"며 "대부분 행사는 내용과 함께 사전 홍보활동이 중요한 만큼 인삼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해 다각적인 홍보를 펼쳐 달라"고 당부했다.

윤 의장은 또 KTX 세종역 신설에 대한 정부의 사전 예비 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낮다'는 결론이 나온 점을 언급하며 안희정 충남지사를 향해 "세종역은 안된다는 확고한 의지를 밝혀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세종역 신설 문제는 충청권이 상생하는 데 분명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뒤 "공주역세권 광역도시계획 등을 적극 추진해 현재 도내 유일의 KTX역인 공주역을 활성화해 달라"고 호소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