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빅뱅 탑,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 송치…"혐의 인정하고 반성"(종합)

경찰 "모발검사 양성반응"
빅뱅 탑[연합뉴스 자료사진]
빅뱅 탑[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최평천 기자 = 인기그룹 빅뱅의 멤버 최승현씨(30·예명 탑)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남경찰서에서 의무경찰로 복무 중인 최씨는 지난해 10월께 대마초를 흡연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는 올해 2월 9일 입대해 서울경찰청(강남경찰서) 의무경찰로 복무하고 있다.

경찰은 최씨에 대해 모발검사를 진행한 결과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최씨가 대마초를 상습적으로 흡연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확인한 결과 탑은 입대 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의경 복무 중 수사 기간에 소환돼 모든 조사를 성실히 마친 상태"라며 "조사 과정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려를 끼친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mimi@yna.co.kr,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