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오바마 폐쇄했던 미국내 '러 시설' 반환 검토"

작년 말 해킹 보복으로 폐쇄…'러 스캔들'속 논란 예고
트럼프 대통령(좌)과 라프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우)
트럼프 대통령(좌)과 라프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우)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해 말 퇴임 직전 대 러시아 제재의 하나로 폐쇄했던 미국 내 러시아 외교공관 2곳을 러시아 측에 돌려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외교공관은 미국 뉴욕 남동부의 롱아일랜드와 메릴랜드주 동부 해안에 있는 시설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러시아 측의 미 대선 개입에 대한 보복 조치로 지난해 12월 이들 시설을 폐쇄했다.

당시 이들 시설에 있던 러시아 측 관계자들은 모두 퇴거조치 됐다.

미국 정부는 당시 워싱턴DC의 주미 러시아 대사관과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에 근무하던 러시아 외교관 35명에 대한 추방조치도 함께 단행했다.

WP에 따르면 지난달 초 트럼프 정부는 러시아 측에 관련 시설을 돌려주는 것을 고려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당초 미국은 상트페테르부르크에 건축 중이던 미 총영사관에 대해 러시아가 취한 동결조치를 해제하는 것을 조건으로 내걸었다. 이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미국이 2014년 대러 제재를 한 데 대한 보복이었다.

그러나 이틀 뒤 미국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워싱턴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 등을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 측 시설 반환과 관련해 어떤 조건도 걸지 않겠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는 러시아 측이 제재 이전에 누렸던 외교적 면책특권에 제한을 두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외교적 면책특권이 없어지면 러시아 측 건물은 미국 내 다른 일반 건물과 똑같은 취급을 받으며, 해당 시설에서 미국이 공권력을 집행하는 데 아무런 제한을 받지 않는다.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과, 트럼프 캠프 인사들과 러시아의 내통 의혹 등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로 미국 정국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이러한 검토는 상당한 논란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R.C. 해먼드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과 러시아가 아무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면서 양국 외교장관급 이하 고위급 회의가 이번 달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