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1차장 서동구, 2차장 김준환, 3차장 김상균(종합)

차장 3명 모두 전직 국정원 간부…"순수 정보기관으로 탈바꿈 인사"
국정원 신임 차장 3인
국정원 신임 차장 3인(서울=연합뉴스) 서동구 국정원 1차장(왼쪽부터)·김준환 2차장·김상균 3차장. [국정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일 국정원 1차장에 서동구(62) 주파키스탄 대사를, 2차장에 김준환(55) 전 국정원 지부장을 각각 임명했다. 국정원 3차장에는 김상균(55) 전 국정원 대북전략부서 처장을 발탁했다.

서동구 1차장은 서울 출신으로, 주(駐) 유엔 공사 및 주미 대사관 공사를 지낸 뒤 통일연구원 연구위원을 거쳐 현재 주파키스탄 대사를 지냈다.

1차장이 대북정보 및 해외 국익정보를 담당한다는 점에서 적임자로 평가된다.

[그래픽] 국가정보원 1ㆍ2ㆍ3차장 프로필
[그래픽] 국가정보원 1ㆍ2ㆍ3차장 프로필

대전 출신의 김준환 2차장은 국정원 지부장을 역임한 바 있다. 행정고시 34회 출신이다. 2차장은 대공수사와 대테러를 주로 담당한다.

사이버·통신 등 과학정보를 담당하게 될 김상균 3차장은 부산 출신으로, 국정원 대북전략부서 처장을 역임한 대북통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3명의 차장은 모두 국가정보원 출신"이라며 "문 대통령이 약속한 대로 국정원과 정치권과의 관계를 단절하고 국정원이 순수한 정보기관으로 거듭나도록 하기 위한 인사로 보면 되며, 이로써 국정원 역량이 강화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