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 우드 복귀하기 전 한 차례 더 선발 등판할 듯

우드 7일부터 복귀 가능, 6일 워싱턴전 선발 빈 상태
류현진, 6이닝 1실점 역투
류현진, 6이닝 1실점 역투(세인트루이스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이 1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또 한 차례 '선발진 잔류 테스트'를 치를 전망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지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는 1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은 알렉스 우드가 복귀하기 전, 한 차례 더 선발 등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을 3피안타 1실점으로 막았다.

팀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승리는 챙기지 못했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다저스는 1-2로 패했다.

올시즌 류현진은 다저스 선발 경쟁에서 밀렸다. 롱릴리프로 이동해 5월 26일 세인트루이스전에서 마에다 겐타 뒤를 이어 6회 등판해 4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긴 이닝 세이브'를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우드가 가벼운 어깨 통증으로 열흘짜리 부상자명단(DL)에 올라 다시 선발로 등판했다.

우드는 빨라야 7일부터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설 수 있다.

우드가 복귀하기 전까지 다저스는 5경기를 치른다. 2일 브랜던 매카시, 3일 클레이턴 커쇼, 4일 리치 힐, 5일 마에다 겐타로 이어지는 선발 등판 일정은 이미 확정했다.

그러나 6일 캘리포니아 주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경기 선발은 미정이다.

오렌지 카운티 레지스터는 '6일 빈자리'의 주인공을 류현진으로 보고 있다.

예정대로 우드가 7일 경기에 나서면 다저스는 6명의 선발을 5명으로 줄이는 작업을 또 해야 한다.

류현진은 이같은 상황을 담담하게 바라보고 있다.

그는 1일 경기 뒤 "(정상적으로 선발 로테이션을 돌 때처럼) 큰 변화 없이 선발 등판을 준비했다"며 "팀이 지긴 했지만 내 투구가 예전보다 나아진 부분은 만족한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이날 호투로 평균자책점을 3점대(3.91)로 낮췄다. 시즌 초까지만 해도 류현진은 다저스 선발진 중 가장 높은 평균자책점을 보였다.

하지만 이젠 커쇼(2.37)와 우드(1.69), 매카시(3.28)만이 류현진보다 낮은 평균자책점을 유지하고 있다. 힐(4.09)과 마에다(5.21)는 류현진보다 평균자책점이 높다.

일단 류현진은 첫 고비를 넘겼다. 오렌지 카운트 레지스터의 예상대로 6일 선발 등판해 다시 호투한다면 다저스 선발진 구성이 달라질 수 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