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재단 인사·계약 등 '허점'… 市감사위 "기관 경고"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5·18 기념재단이 인사, 계약, 예산 등 운영 전반에 걸쳐 허점투성인 것으로 시 감사결과 드러났다.

5·18 기념재단은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킬 목적으로 지난 1994년 세워진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사진은 기념재단 20주년 기념식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기념재단 20주년 기념식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연간 40억원 안팎의 예산을 사용하고 있으며 임직원은 20여명이다.

광주시 감사위원회는 1일 5·18 기념재단에 대한 특정 감사 결과 12건을 적발, 기관경고를 포함 8명에 대해 신분상 조치를 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직원에게 주지 않는 연장, 휴일, 야간 수당 등 615만원도 지급하도록 했다.

지난 1월 계약직 직원 6명을 채용하면서 정원과 인력수급 계획도 없이 부실하게 진행됐다.

일부 분야는 단수 응모됐으나 재공고 절차 없이 그대로 채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1년 미만 계약직 직원에 대한 보수도 별도 규정도 없이 이사장이 임의대로 책정해 지급했다.

5·18 소장기록물 정리를 위한 단기계약직을 채용하면서 짧게는 한 달, 길게는 넉 달에 불과했다.

감사위원회는 "소장기록물의 오류확인, 수정, 서가 재배치 등 연중작업이 필요한 상황에서 이런 초단기 계약은 업무의 효율성과 연속성을 확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재단은 또 24억원 안팎의 국비와 5·18 역사 왜곡 저지, 5·18 전국화·세계화 등을 위한 사업비로 시비 5억여원을 지원받고 있으나 시장의 사전 승인도 없이 2015년 4건, 지난해 10건을 임의변경해 사용했다.

5·18 단체 전 간부에게 5천만원을 주고 특정 자료를 수의계약으로 구입했으나 시 기획위원회를 거치지 않았다.

이밖에 5·18 레드페스타 행사 계약업무 부적정, 일부 임직원의 청렴유지 행동강령 위반, 5·18 사료 기증 관련 사업 추진절차 부적정 등이 적발됐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