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신사-정보보안업체-포털, 랜섬웨어 대응 '핫라인' 구축

미래부, 관계기관 회의…연내 '사이버보안 빅데이터 센터'도 오픈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랜섬웨어 예방과 긴급 공조·대응을 위해 통신사, 정보보안업체, 운영체제(OS) 개발사, 통신 단말기 제조사, 포털 등을 포함한 핫라인이 만들어진다고 미래창조과학부가 1일 밝혔다.

미래부는 송정수 정보보호정책관 주재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정보통신기술(ICT) 업체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실무회의를 열고 이런 핫라인을 즉시 구성·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랜섬웨어 대응 핫라인은 평상시 랜섬웨어 관련 탐지·분석·대응 등 위협정보를 상호 공유하는 데 쓰이며, 대규모 랜섬웨어 유포 등 비상사태가 일어났을 때는 긴급 상황전파와 대국민 홍보 등을 위한 공조·협력채널로 활용된다.

KISA는 국내 소프트웨어의 보안 취약점을 미리 발견해 조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취약점을 찾아내는 사람에게 포상금을 제공하는 '신고 포상제' 참여 기관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정부와 업계는 또 '사이버 위협정보 분석·공유'(C-TAS) 시스템을 활용한 정보 공유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 시스템은 2014년 8월부터 운영돼 약 1억8천만건의 사이버위협 정보를 제공해 왔으며, 현재 이용 기관 수는 161개다.

이와함께 올해 안에 '사이버보안 빅데이터 센터' 운영을 개시해 C-TAS에 축적된 위협정보를 다양한 방식으로 분석·가공해 이용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23일 랜섬웨어 대응 민·관 협의회에서 논의된 랜섬웨어 종합대응체계 마련 방안을 구체화하는 후속 회의였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