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해양조 '주부사원 제도'…경력단절 여성 일자리창출 모델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가정과 회사 일을 함께 챙길 수 있는 보해양조의 주부 사원 제도가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일자리 창출모델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보해양조 로고[연합뉴스 자료사진]
보해양조 로고[연합뉴스 자료사진]

1일 보해양조에 따르면 보해양조는 지난해 3월 광주·전남지역 주부 70여명을 사원으로 뽑았다.

보해양조 자회사인 '님과 함께' 소속인 이들 주부 사원은 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근무한다.

이들은 광주·전남지역 식당에서 소비자들을 만나 보해 제품을 알리는 홍보대사 역할을 하고 있다.

주부 사원 한 명이 평균 500개 업소를 관리하고 하루에 평균 30여개 식당을 찾아다닌다.

월급은 150만원 가량이다.

이들은 출퇴근 시간이 비교적 여유가 있어 집안일과 회사일을 병행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전직 직업도 간호사, 식당종업원, 전업주부 등 다양하다.

주부 사원 안수진(43)씨는 "직장 일을 하려면 육아와 가사를 누군가 도와줘야 하는데 현실은 그런 도움을 받기가 어렵다"며 "회사와 집안일을 병행할 수 있는 것이 님과 함께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김선영(45)씨는 "주변에 가정일 만 하다 우울증을 겪는 경우를 봤다"며 "님과 함께에서 일하며 외부 활동을 하고 사람들을 만나며 삶에 보람을 얻고 활력을 다시 찾게 됐다"고 말했다.

김효남(43)씨는 "님과 함께 사원들은 각자가 걸어 다니는 보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가정과 회사 일을 함께 챙길 수 있어 보람"이라고 말했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주부 사원들의 만족도가 높다"며 "경력단절을 우려하는 여성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 모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