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족 4명이 와인 전문가…국내 첫 소믈리에 명가 탄생

영동 불휘농장, 주인 부부 이어 아들 내외도 자격 획득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국내 최대 와인 산지인 충북 영동에서 소믈리에(와인관리자) 가족이 탄생했다.

국내 첫 소믈리에 가족된 영동 불휘농장 식구들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국내 첫 소믈리에 가족된 영동 불휘농장 식구들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1일 U1대학교에 따르면 이 대학 와인발효·식음표서비스학과에 재학 중인 이병욱(31)·박영광(26)씨 부부가 지난달 31일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테스트를 통과해 소믈리에 자격을 받았다.

소믈리에는 와인을 전문적으로 관리하거나 서비스하는 사람을 말한다. 국내에는 고급 레스토랑 등에 1천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씨의 부모로, 영동군 심천면에서 와이너리(불휘농장)를 운영하는 이근용(60)·이성옥(58)씨 부부도 이 대학 와인아카데미를 통해 2015년과 이듬해 각각 소믈리에가 됐다.

가족 4명이 나란히 소물리에 협회에 이름을 올리는 진기록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이들이 와인과 인연을 맺은 것은 7년 전 아버지 이씨가 이 지역에 귀농해 와이너리를 세운 게 계기가 됐다.

이 와이너리에서는 '시나브로'라는 이름의 레드·화이트·로제 와인을 생산하는데, 주력 상품인 화이트 와인은 2015·2016년 아시아와인트로피에서 골드 메달을 획득해 명품 반열에 올랐다.

가능성을 본 이씨 부부는 이때부터 본격적인 와인 연구에 뛰어들었다. 아들 내외를 따라 뒤늦게 U1대학교 와인발효·식음표서비스학과에 입학할 정도로 향학열을 불태우고 있다.

부모의 열정에 반한 아들 부부는 지난해 도시생활을 접고, 귀농해 와이너리 식구가 됐다.

대학에서 불문학과 경영학을 전공하고도, 나란히 U1대에 편입해 양조기술자의 길을 걷고 있다.

아들 이씨는 "온 가족이 와인에 푹 빠져 생활하다 보니 신제품을 내놓으려면 적어도 4차례 이상 혹독한 검증을 거치게 된다"며 "국내 최초의 소믈리에 집안답게 최고 수준의 와인을 선보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