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더위 땐 쉬세요'…경남도, 폭염 특별대응팀 운영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이른 무더위로 말미암은 피해를 막고 신속한 대응을 위한 폭염대응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도는 이달부터 오는 9월까지 재난대응과장이 팀장을 맡고 상황관리반·건강관리지원반 등 2개반 9명으로 구성된 폭염대응 TF를 운영한다.

TF는 국민안전처, 기상청 등 중앙부처와 경찰·소방 등 유관기관, 시·군 등과 협조체제를 유지하면서 폭염대응 공조체제를 갖춘다.

폭염대응 대책을 세우고 폭염예보·재난문자방송 등 신속한 상황 전파, 현장밀착형 응급구급체계 가동 등을 맡는다.

폭염에 취약한 노약자를 위해 노인시설·복지회관·마을회관·보건소·주민센터 등 5천448곳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운영한다.

독거노인과 거동이 불편한 사람을 위해 노인돌보미, 간호사, 사회복지사, 지역 자율방재단원 등 1만4천465명을 '재난도우미'로 지정해 취약계층의 건강관리와 폭염 시 행동요령 등을 교육한다.

노인 상대 폭염 예방교육 [경남도청 제공=연합뉴스]
노인 상대 폭염 예방교육 [경남도청 제공=연합뉴스]

하루 중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오후 2시부터 5시 사이에는 건설현장 공사나 체육행사 등의 야외활동을 자제하도록 권고한다.

특히 건설현장에서는 무더위가 심하면 작업자 안전관리를 위해 시원한 곳에서 휴식하도록 하는 '무더위 휴식시간제(Heat Break)'를 시행하도록 유도한다.

농촌현장에서는 '씨에스타(Siesta)'를 활성화해 휴식을 취하도록 홍보할 방침이다.

씨에스타는 지중해 연안국가와 라틴아메리카 국가에서 시행하는 낮잠 풍습으로 주로 오후 1시에서 4시 사이 낮잠을 자는 문화다.

농촌현장에서는 지중해 연안국가 등에서 시행하는 '씨에스타(Siesta)'를 활성화해 무더위 때 낮잠 등 휴식을 취하도록 홍보할 방침이다.

축사 등 폭염 취약시설에는 스프링클러와 안개 분사장치 설치 등을 유도해 작업자들이 더위에 지치지 않도록 권장한다.

이 밖에 노약자를 서로 돌보는 '노노케어'와 마을 이장과 통장 등을 활용한 농촌지역 폭염감시원 제도 운용, 폭염 대비 안전홍보 사용자제작콘텐츠(UCC) 공모전인 '폭염 미디어전' 등을 시행해 국민 참여 안전망을 강화한다.

송병권 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은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폭염대응 행동요령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며 "폭염경보가 발령되면 낮에는 농사일, 야외작업, 외출을 자제하고 휴식을 취하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4: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