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리콘밸리 VR협회 부산에 한국지부 설립키로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세계 최대 가상현실(VR) 커뮤니티인 미국 실리콘밸리 VR협회(SVVR)가 한국지부를 부산에 설립한다.

부산시, 부산정보산업진흥원, SVVR은 1일 '부산 VR페스티벌'이 열리는 벡스코에서 'SVVR코리아 부산' 설립과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식에는 김영환 부산시 경제부시장, 서태건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칼 크란츠 SVVR 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SVVR은 2013년에 설립된 세계 최대 규모의 VR 커뮤니티다. 2014년부터 가상현실,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과 관련한 2천여명의 개발자와 투자자가 참여하는 'SVVR 엑스포'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시와 진흥원, 협회는 SVVR코리아 부산 설립과 운영, 국내 VR·AR·MR 관련 기술 발굴 및 육성, 개발자회의 및 인디개발자 쇼케이스 등 프로그램 공동 수행, 국내 관련 스타트업 및 벤처캐피털 투자유치 지원, 관련 산업 발전을 위한 비즈니스 매칭과 정보교류 등에 관해 협력하기로 했다.

올해 3월 문을 연 부산 가상증강현실 융복합센터는 개발자들이 최고로 평가하는 'SVVR 콘퍼런스'와 협업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서태건 정보산업진흥원장은 "부산이 글로벌 VR·AR산업의 거점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관련 기업의 콘텐츠 개발과 투자유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칼 크란츠 SVVR협회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SVVR의 역량과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부산에 전달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3: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