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중국 '녹색동맹' 강화…美 탈퇴시 파리기후협정 공백 메운다

송고시간2017-06-01 12:10

온실가스 감축 위한 선언문 발표 예정…대체 에너지 확대 등 공조 모색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미국의 파리기후협정 탈퇴가 임박했다는 전망이나오는 가운데 중국과 유럽연합(EU)이 '녹색동맹' 강화를 통해 미국의 협약 탈퇴에 따른 공백 메우기에 나섰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1일 보도했다.

FT는 EU와 중국이 미국의 탈퇴와 상관없이 파리기후협정을 이행하고,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화석연료 사용 감축을 추진하자는 내용의 선언문에 합의했으며 이 선언문을 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중국-EU 정상회담에서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美언론 "트럼프 파리기후협정 탈퇴 결심…곧 선언"
美언론 "트럼프 파리기후협정 탈퇴 결심…곧 선언"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파리 기후협정에 관한 내 결정을 며칠 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국제협약인 '파리 기후변화협정'에서 탈퇴하기로 마음을 굳혔으며 곧 탈퇴 선언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ymarshal@yna.co.kr

FT가 사전 입수한 이 선언문은 궁극적으로 양측이 파리기후협정의 목표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공조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양측은 선언문에서 파리기후협정이 "역사적 성과물"이자 "되돌릴 수 없는 약속"이라는 점을 명시하고, 화석연료가 아닌 대체 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한 각종 정책을 빠르게 추진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세계 최대 탄소배출권 거래시장이 있는 EU는 중국에 1천만 유로(약 125억9천만원)를 지원, 중국이 올해 안에 자체 탄소배출권거래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돕는다. 양측은 이를 통해 EU와 중국의 거래시스템 연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전기차 상용화와 에너지소비효율 표시제 도입, 녹색기술 혁신을 위한 연구 분야 협력과 재생에너지 성장 촉진, 전력망 상호 연결 등을 위한 공조도 선언문에 포함됐다.

아울러 미국이 탈퇴를 공식 선언하더라도 파리기후협정이 존속될 수 있도록 빈곤국가의 녹색경제 구축 노력도 지원키로 했다.

EU와 중국은 기후 변화를 "국가 안보 문제"이자 "정치 사회적 취약성을 키우는 요인"이라고 지목했다.

또 "기후 변화로 인한 영향이 커지고 있어 결단이 필요하다"며 '녹색동맹' 강화 배경을 선언문에 명시했다.

아울러 "기후 변화 억제와 에너지 시스템 개혁은 일자리 창출과 투자 기회 확대, 경제 성장의 중요한 동력"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탈퇴 선언을 에둘러 비판했다.

지난해 대선 때부터 미국인을 위한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공약으로 앞세운 트럼프 대통령은 파리기후협정이 미국의 국익에 반한다며 탈퇴 의사를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1일(현지시간) 오후 3시(미국 동부시간·한국시간 2일 새벽 4시)에 파리 기후협정에 관한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구체적인 방향을 밝히지 않았지만 미 언론은 파리협정 탈퇴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관련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