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첫 추경안 시정연설 추진…'일자리 드라이브'

송고시간2017-06-01 11:45

역대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 중 가장 이를 듯…책임총리도 강조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일자리 추경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대선후보 시절부터 강조해 온 '좋은 일자리 늘리기'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1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의 모두발언에서 "일자리 추경안을 최대한 빠르게 국회에 제출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추경에서 국회와의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국회를 설득하는 데 필요하다면 추경안이 제출된 후 적절한 시기에 국회에 가서 시정연설 형태로 의원들께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이 이뤄진다면 1987년 개헌 이래 정권교체 후 가장 이른 시일 안에 시정연설을 하는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크다.

87년 이후 임기가 시작된 뒤 가장 짧은 시간 안에 국회에서 연설한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으로, 취임 37일째인 2003년 4월 2일에 이라크전 파병 동의안 처리를 요청하는 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이 이달 15일 안에 국회 시정연설을 하면 이 기록이 깨진다.

역대 대통령 중 추경안 처리 협조를 요청하러 국회에서 연설한 대통령은 없었다.

그만큼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자신이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꼽아 온 일자리 문제 해결에 드라이브를 걸어서 임기 초반 개혁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고 누락 논란 등 돌발 변수가 나타나는 상황에서도 자신이 직접 해결하겠다고 약속한 민생 현안만은 흔들림 없이 챙기겠다는 뜻을 비침으로써 안정적인 국정 운영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국민에게 일자리 추경이 왜 필요한지, 그 예산으로 어떤 일을 하려고 하는지 등을 설명하는 작업을 열심히 해달라"며 "오프라인으로도, 온라인으로도 해달라"고 당부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정무적으로는 일자리 추경 추진 과정에서 국회와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재차 언급하면서 자연스럽게 국회에 '협치'의 손길을 내미는 효과도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임명되긴 했으나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회의 표결에 불참하는 등 우여곡절이 있었던 만큼 자신이 국회를 방문해서라도 야당과의 꼬인 매듭을 직접 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책임총리제를 확실하게 구현함으로써 이번 회의에서 언급한 '일자리 늘리기'를 비롯한 국정 어젠다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상적 국정 과제는 총리가 해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총리실로 연결해주고 청와대 비서실은 대통령 어젠다에 집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총리 인준이라는 큰 산을 넘은 만큼 더디게 진행됐던 장·차관 인사에도 속도를 붙이고 본격적으로 국정 과제를 추진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발언 경청하는 문 대통령
발언 경청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장하성 정책실장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7.6.1
srbaek@yna.co.kr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rbaek@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