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당, '朴 전 대통령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 엄정 조사촉구

송고시간2017-06-01 11:10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원외정당인 노동당은 1일 오전 청와대 사랑채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수활동비 유용을 엄정히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동당은 "문재인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 특수활동비에 대한 진상 조사를 즉각 민정수석실에 지시하고, 국무총리를 통해 감사원 감사를 청구해야 한다"며 "언론보도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직무정지가 된 이후에도 올해만 35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쓴 것으로 확인됐지만 누가 어디에 얼마나 썼는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박 전 대통령 등을 형사고발할 것"이라며 "지난 10년간 지출된 특수활동비는 모두 8조 5천631억원으로 국민의 혈세를 공무원의 쌈짓돈처럼 사용하도록 내버려두는 특수활동비 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