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공업 조선3사, 1∼5월 수주량 작년의 5배 넘겨

송고시간2017-06-01 11:10

올해 총 62척 수주, 5월에만 20척…"연간 수주목표 51% 달성"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가 5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5배 이상을 수주하며 올해 연간 수주목표의 절반이 넘는 실적을 조기에 달성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중공업[009540],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010620] 등 그룹 내 조선 3사가 5월 한 달간 총 20척, 13억 달러(약 1조4천551억원)의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발주 예정분인 옵션까지 포함하면 수주는 최대 29척, 19억 달러(약 2조1천267억원)까지 늘어난다.

5월 수주 실적은 4월의 21척, 10억 달러(1조1천196억원)와 비교할 때 척수는 비슷하지만 금액은 30% 늘어났다.

현대중공업그룹이 4월에 이어 5월까지 2개월 연속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한 것을 두고 장기화됐던 수주 불황에서 벗어나는 긍정적인 신호라는 해석이 나온다.

현대중공업, 러시아서 LNG연료 사용 유조선 4척 수주(서울=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이 러시아의 국영선사로부터 세계 최초로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유조선' 4척의 수주를 따냈다.현대중공업은 최근 러시아 국영 해운사인 소브콤플로트사로부터 11만4천t급 LNG추진 유조선 4척을 약 2억4천만 달러(약 2천714억원)에 수주했다고 19일 전했다. 사진은 현대삼호중공업이 소브콤플로트사로부터 수주한 LNG추진 유조선 조감도. 2017.3.19 [현대중공업 제공=연합뉴스]photo@yna.co.kr

현대중공업, 러시아서 LNG연료 사용 유조선 4척 수주(서울=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이 러시아의 국영선사로부터 세계 최초로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유조선' 4척의 수주를 따냈다.현대중공업은 최근 러시아 국영 해운사인 소브콤플로트사로부터 11만4천t급 LNG추진 유조선 4척을 약 2억4천만 달러(약 2천714억원)에 수주했다고 19일 전했다. 사진은 현대삼호중공업이 소브콤플로트사로부터 수주한 LNG추진 유조선 조감도. 2017.3.19 [현대중공업 제공=연합뉴스]photo@yna.co.kr

현대중공업그룹은 1~5월 누적으로는 총 62척, 38억 달러(4조2천545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2척, 10억 달러) 대비 척수 기준으로 5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이다.

특히 연간 수주목표인 75억 달러(약 8조3천948억원, 조선 3사 기준)의 51%를 5개월 만에 조기에 달성했다는 의미가 있다.

5월 한 달간 수주한 선박을 선종별로 보면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 포함)은 탱커 13척, LNG선 1척 등 총 14척, 10억7천만 달러어치를 수주했다.

또 현대미포조선은 PC선(석유화학제품운반선) 4척, 기타 2척 등 총 6척, 2억4천만 달러어치를 수주했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는 5월까지 10만t급 이상 탱커선 28척을 수주하며, 전 세계 발주 물량 42척(클락슨 발표 기준)의 67%를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초대형유조선(VLCC)도 전 세계 발주물량인 27척의 절반이 넘는 14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선주사들이 선박 발주 시 당장의 선가보다는 품질, 적기 인도, 중고 선가, 조선사의 재무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선사를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초대형 유조선, LNG선 등을 중심으로 수주 관련 문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올해 연간 수주 목표를 초과하는 실적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선주사들의 니즈를 사전에 파악하고, 선박건조 기술력과 안정적인 재무 건전성 등 장점을 앞세워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펴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이 있는 계동사옥 [자료사진]
현대중공업이 있는 계동사옥 [자료사진]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