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최대 생활용품기업, 인천 송도 5천만 달러 투자 MOU 체결

아이리스오야마 소형가전·생활용품 제조·연구시설 건립
송도국제도시 전경
송도국제도시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일본 최대 생활용품기업인 아이리스오야마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첨단 연구·제조시설을 건립한다.

인천시는 1일 아이리스오야마와 송도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아이리스오야마는 미화 5천만달러(약 6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송도국제도시 첨단산업클러스터 부지 2만7천여㎡에 소형가전·생활용품 연구·제조시설을 지을 계획이다.

아이리스오야마는 생활가전, LED를 비롯한 각종 생활용품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아마존 재팬 매출 2위의 일본 최대 생활용품기업이다.

세계 최초로 투명 수납케이스와 풀커버 호스릴 등을 개발한 기업으로도 유명하다.

연매출이 3조6천억원, 직원수가 1만1천명에 달하며 미국과 중국 등 해외에 16개 제조시설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에 투자하는 최초의 재일교포인 오야마 겐타로 아이리스오야마 회장은 "송도 가전 공장은 제조와 온라인 판매뿐 아니라 미국, 유럽으로의 수출도 염두에 두고 있다"며 "경제 활성화는 물론 사회에도 공헌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