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獨 vs 日 전기차 충전기 국제표준 선점 경쟁격화

충전 인프라 주도권 놓고, 타협 조짐도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전기자동차(EV) 보급에 꼭 필요한 급속충전기의 국제표준 규격을 둘러싸고 일본과 미국·유럽 간 진영확대를 위한 경쟁과 신경전이 격화되고 있다.

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국제표준 규격은 신흥국 전기차시장 주도권 구축에도 영향을 준다. 국제표준화에서 뒤처졌던 일본은 기술 무상제공을 통한 진영 넓히기로 우위를 차지하려고 한다.

급속충전설비로 전기자동차(EV) 충전
급속충전설비로 전기자동차(EV) 충전[스에<일 후쿠오카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월 미국 전기자동차(EV)업체 테슬라차 전용 급속충전설비로 충전하는 이용자.

전기차는 완전충전으로 달릴 수 있는 항속거리가 짧은 것이 최대의 약점으로, 보급을 위해서는 급속충전 기반시설을 효율적으로, 세계 곳곳에 설치해야 한다.

일본세력은 2010년 EV를 양산하는 닛산자동차와 미쓰비시 자동차, 도쿄전력 등을 중심으로 'CHAdeMO(차데모)협의회'를 설립, 독자적인 급속충전 규격인 '차데모' 방식 확산을 시도했다.

이에 독일 폴크스바겐(VW)이나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등 미국·유럽진영이 독자규격인 '콤보'로 대항하고 있다. 현재는 차데모 충전기가 전 세계 1만5천여 곳에 설치돼 가장 많다.

미국·유럽에서는 차데모와 콤보 양쪽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충전기가 주류가돼가고 있다. 하지만 신흥국에서는 향후 거의 백지상태에서 충전인프라 정비작업을 하게 된다.

미국·유럽과 일본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백지상태인 신흥시장에 자신들의 충전기 규격이 채용되면 전기차 수출을 하기 쉬워진다. 따라서 급속충전기 국제규격 진영확대 다툼은 향후 더 격화될 전망이다.

작년 11월 VW, BMW, 다임러 등 독일 자동차제조업체들과 미국 포드자동차가 협력해 2020년까지 유럽 수천 곳에 급속충전기를 보급한다고 발표했다. 콤보 진영의 반격 선언인 셈이다.

관건은 세계 최대 전기차시장인 중국이다. 중국은 독자적인 전기차 급속충전 규격을 가졌지만, 일본이 오랜 기간 기술 협력을 진전시키고 있어 주요 부문 규격은 차데모와 같다.

4억원대 전기자동차 슈퍼카
4억원대 전기자동차 슈퍼카[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전기자동차(EV) 벤처기업 GLM이 공개한 'GLM G4'. 한대당 가격이 4천만엔(약 4억500만원)의 전기자동차 슈퍼카이다.

차데모협의회는 지난달 31일 연차대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중국과 친화도를 높이고 인도에도 아낌없이 기술을 공개해 진영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타협 조짐도 있다. 일본과 독일 정부는 지난 3월 '하노버선언'을 통해 상품과 인터넷을 융합시키는 기술분야 협력 방침에 합의, 충전기 인프라 제휴도 모색하기로 했다. 차데모와 콤보간 호환성도 높이려고 한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4: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