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뭄에 먹는 물 '바닥'…산간지역 마을 식수난 시달려

송고시간2017-06-01 10:20

충북 단양 3곳 식수원 말라 긴급 급수…제천 150가구 생수 지원

(청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가뭄이 계속되면서 일부 산간 지역을 중심으로 식수난을 겪는 마을이 점차 늘고 있다.

식수가 부족한 마을에 공급할 생수[연합뉴스 자료사진]
식수가 부족한 마을에 공급할 생수[연합뉴스 자료사진]

1일 충북 단양군에 따르면 단양 지역 3곳이 먹는 물이 부족해 식수를 공급받고 있다.

단양군은 가곡면 보발리 말금 마을에 지난달 23일과 28일 두 차례 급수차를 이용해 식수 10t씩을 공급했다.

3가구 5명의 주민이 사는 이 마을은 용천수를 식수로 쓰는데 계속된 가뭄으로 물이 말라버렸다.

군은 계곡수를 식수를 쓰는 적성면 하리 노인복지시설 에덴의 집에도 지난달 25일 10t을 공급한 데 이어 생수를 지원하고 있다. 이곳에는 20명 가까운 인원이 생활한다.

같은 달 31일에는 영춘면 별방리 2가구도 식수가 끊겨 2ℓ들이 생수 24병을 긴급 지원받았다.

제천시도 9가구가 사는 송학면 초장골에 지난달 18일과 22일 물 12t씩을 공급한 바 있다.

충북농협은 가뭄으로 곳곳에서 물 부족 사태가 벌어지자 지난달 30일 식수난을 겪는 제천시 수산·청풍·덕산·한수면 150여 가구에 2ℓ짜리 생수 1천300병을 지원하기도 했다.

k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