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경기·전남 가뭄확산 비상…정부, 166억원 추가지원(종합)

보령댐 생활·공업용수도 '바닥'…인근 댐서 대체 공급
"4대강 보 개방, 농업용수에 차질없어…가뭄심화시 중단 검토 가능"

(세종=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충남 서부와 경기 남부, 전남 해안가를 중심으로 가뭄이 심화함에 따라 정부가 피해 지역에 가뭄대책비 166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생활·공업용수도 부족할 것으로 우려되는 보령댐 주변 지역은 인근 댐에서 물을 끌어오는 등 급수체계가 조정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가뭄대책비 116억 원, 저수지준설 사업비 50억원 등 총 166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5월 31일 현재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전국 저수지의 평균 저수율은 57%로 평년(73%)을 한참 밑도는 상황이다.

특히 경기 남부와 충남 서부 지역의 가뭄 상황이 악화하고 있는 상황이며, 전남 해안가 일부 지역에서도 가뭄이 나타나고 있다.

농식품부는 모내기 진행률은 전국 평균 70% 정도로 예년과 비슷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분간 강수량이 적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모내기 이후에도 농업용수 부족현상이 지속되면 차질이 불가피하다.

바닥 드러낸 보령호
바닥 드러낸 보령호(보령=연합뉴스) 가뭄이 지속되고 있는 31일 충남 보령호가 메마른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 이날 보령댐의 저수율은 1998년 준공 이래 처음으로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2017.5.31 [충남도 제공=연합뉴스]

농식품부는 가뭄 피해 예방을 위해 이번 주 중으로 가뭄대책비 116억 원(국비 93억 원, 지방비 23억 원)을 경기, 충남, 전남 등 가뭄이 발생한 지역에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저수율이 낮은 저수지 중 퇴적토가 많아 계획저수량을 확보하지 못하는 저수지 15개소에 대해서는 저수지준설 사업비 50억 원도 이날 중 긴급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국민안전처는 국무조정실장 주재 '통합물관리 상황반 회의'를 열어 지난달 29일 경기·충남지역에 배정한 특별교부세 70억 원에 대해 이달 말까지 사업이 모두 완료될 수 있도록 집행 기간을 단축(통상 57일→27일 이내)하기로 했다.

안전처와 농식품부가 배정한 가뭄대책비는 간이양수장 설치나 관정 개발, 양수호스 설치 등 당장 부족한 농업용수를 추가로 끌어오기 위한 단기 대책 사업에 주로 사용된다.

안전처는 이달 초 가뭄 상황에 따라 현장수요를 파악해 특별교부세를 추가지원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물 없는 저수지에 죽은 물고기
물 없는 저수지에 죽은 물고기(태안=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계속된 봄가뭄으로 충남 태안군 소원면 소근리 충원저수지 물이 완전히 말라버려 바닥에 죽은 물고기만 덩그러니 놓여있다. 2017.5.31
min365@yna.co.kr

농업용수와 별개로 생활·공업용수가 부족한 지역에 대해서는 급수체계도 조정된다.

현재 생활·공업용수를 공급하는 전국 다목적댐 저수율은 예년의 105%로 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다는 것이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하지만 보령댐의 경우 저수율이 10% 미만(9.9%)으로 크게 낮아지면서 평년 대비 26%에 그치는 '경계' 단계에 도달한 상황이다.

이에 농식품부는 금강도수로를 가동해 금강 물을 보령댐으로 공급하는 한편 이날부터 인근 댐에서 대체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대청댐에서 충남 당진 지역에 하루 2만1천t씩, 용담댐에서 충남 서천 지역으로 1만t씩 용수를 대체 공급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생활용수 가뭄 상황반을 구성해 지방상수도 취수원 저수율 및 시·군별 비상급수상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농식품부는 가뭄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장관 주재로 매주 2차례 시·도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개최해 가뭄대책 추진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정부는 농업인들에게 농업용수가 부족한 만큼 물을 아껴 쓰고, 국민 역시 물 절약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부터 정부가 4대강 6개 보를 상시 개방하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농업가뭄이 심한 지역과 6개 보와는 집수 유역이 다르기 때문에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하필 가뭄 시기에 보 개방을 서두른다는 지적에 대해 이윤섭 환경부 기조실장은 "예년의 기록을 보면 오늘(1일)부터가 녹조가 번성하는 시기"라며 "일각에서 지적이 있지만 일단은 농업용수 공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보를 한 번 개방해보자는 것이 정부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개방을 멈추지 않는 한 농업용수 공급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이 된다면 개방 중단 쪽으로도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14: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