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메라뉴스] 김주열 열사 시신 인양지 벽화 단장

송고시간2017-06-01 09:35

(창원=연합뉴스) 경남 창원시는 '4·19혁명의 발원지'로 불리는 김주열 열사 시신 인양지 주변 벽화를 새롭게 단장했다고 1일 밝혔다.

김주열 열사 시신 인양지에 새로 그려진 벽화.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김주열 열사 시신 인양지에 새로 그려진 벽화. [창원시청 제공=연합뉴스]

새로운 벽화는 얼굴에 최루탄이 박힌 채 처참하게 숨진 김주열 열사의 모습과 초상화, 당시 마산시민들의 시위 장면을 담았다.

창원시 기업이 비용 800여만원을 부담하고 창원시민 작가 6명이 그림을 그렸다.

김 열사는 마산상고(현 마산용마고) 1학년이던 1960년 3·15 부정선거 규탄시위에 참여했다가 실종됐다.

그는 4월 11일 오른쪽 눈에 최루탄이 박혀 숨진 채 마산중앙부두 앞바다에 떠올랐다.

이 사건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됐다.

그래서 김 열사 시신 인양지는 '4월 혁명 발원지'로 불린다.

경남도는 2011년 9월 당시 시신을 인양한 지점을 중심으로 공유수면을 포함해 2천㎡를 경남도 기념물 제277호로 고시했다. (글 = 이정훈 기자, 사진 = 창원시청)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