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우라와 "폭력 저지른 제주, AFC에 항의하겠다"

송고시간2017-06-01 09:32

제주, AFC챔피언스리그 16강서 폭력행위

우라와 선수들 경기 후 도망가기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축구가 아니라 프로레슬링이었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우라와 레즈가 제주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폭력 행위를 범했다며 항의 의사를 밝혔다.

일본 닛칸 스포츠는 1일 "제주 유나이티드 선수들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전에서 전례 없는 폭력 행위를 저질렀다"라며 "우라와는 AFC에 항의할 방침을 밝혔다"라고 전했다.

제주는 31일 일본 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열린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우라와와 16강 2차전에서 0-3으로 완패해 탈락했다.

제주는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2-0으로 승리해 8강 진출 가능성이 매우 커 보였는데, 적진에서 대패하며 충격적인 결과를 받았다.

경기 분위기는 매우 험악했다. 제주 선수들은 우라와 선수들이 연장 후반 과도한 골 세리머니를 펼치자 이성을 잃었다.

특히 연장 후반 종료 직전 상대 팀 선수들이 시간을 끄는 플레이를 하자 심한 몸싸움을 벌였다.

벤치에 앉아있던 백동규는 그라운드로 뛰어가 상대 선수를 팔꿈치로 가격해 퇴장 조치를 받았다.

몸싸움은 경기 후에도 계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축구 매체 게키사카는 "제주 선수들이 폭거 행위를 저질렀다"라며 "경기가 끝난 뒤 제주의 선수, 직원들이 그라운드에 난입해 곳곳에서 몸싸움이 벌어졌다. 우라와 수비수 마키노 도모아키는 제주 선수들을 피해 라커룸까지 전속력으로 도망가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일본 매체들은 원색적인 표현으로 제주 유나이티드를 비난하기도 했다.

게키사카는 "제주 선수들이 우라와 선수들을 때리려 쫓아다녔다. 공포의 술래잡기였다"라고 밝혔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나선 도모아키는 "우리는 제주를 향해 세리머니를 펼친 게 아니라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눈 것"이라고 항변했다. 이어 "제주는 축구가 아니라 프로레슬링을 펼쳤다"라고 꼬집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