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원식 "협치 계속돼야…야당 의견 더 경청하겠다"

송고시간2017-06-01 09:26

"국정교과서 금지법, 반드시 통과돼야"


"국정교과서 금지법, 반드시 통과돼야"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일 "야당 의견을 더 경청하고 부족함을 채우겠다. 협치는 계속돼야 하고 더 폭넓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여당이 협치정신을 펴는 데 부족함이 있다면 이해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낙연 국무총리 인준안의 전날 국회 본회의 통과와 관련, "문재인 정부의 본격적 시작이 오늘부터라고 말할 수 있다. 당청의 원활한 협조와 120명 의원이 똘똘 뭉쳐 쉽지 않은 관문을 넘었다"며 "민주당 모든 의원과 원내 지도부, 그리고. 국정공백을 빨리 메우기 위해 대승적 결단을 해준 야당에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초대총리 인준에 300명 모두 함께 못한 것은 매우 아쉽다"며 "여야정 상설협의체 구성을 통한 공통공약 이행, 합리적 인사기준 마련 등으로 협치에 다시 시동 걸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리는 국정안정과 조속한 내각 구성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민주당은 앞으로 남은 국무위원 청문회도 무사히 치러 신명나는 민생정치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개혁을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박근혜정부가 추진했던 국정 역사교과서가 공식 폐지된 데 대해 "박근혜정부의 역사퇴행 정책이 종식됐다. 참으로 다행"이라며 "두 번 다시 아이들의 교육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일이 없도록 제도적으로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여론을 무시하고 국정 역사교과서를 강행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며 "민주당이 발의한 국정교과서금지법이 현재 교육문화체육관광위를 통과해 법제사법위에 대기 중이다.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가 전날 입국한 데 대해 "삼성의 특혜지원과 이화여대 부정입학 국정농단의 핵심인물로, 검찰이 명명백백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국정농단, 이 비정상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우원식 "협치 계속돼야…야당 의견 더 경청하겠다" - 1

정우택 여야정협의체 찹여 거부 (PG)
정우택 여야정협의체 찹여 거부 (PG)

[제작 조혜인]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