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출, 5년여만에 7개월 연속 증가…반도체·SSD 사상최대(종합2보)

송고시간2017-06-01 10:24

7개월 연속 상승…선박 뺀 일평균 수출액 31개월만에 20억달러 넘겨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달 수출이 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도체와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수출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5월 통관 기준 수출액이 450억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4% 늘어난 금액이다.

이로써 우리나라 수출은 7개월 연속 증가했다. 2011년 12월 이후 5년 5개월 만의 일이다.

또 2011년 9월 이후 5년 8개월 만에 5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증가 폭은 4월의 24.1%보다 다소 둔화됐다.

그러나 4월 수출 상승에 큰 영향을 미쳤던 선박을 뺀 일평균 수출액은 20억3천만 달러로 2014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20억 달러를 넘어섰다.

우리 기업의 수익성과 직결되는 원화 표시 수출은 8.9% 상승하며 2011년 5월 이후 6년 만에 7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출입 증가율 추이(단위: %)
수출입 증가율 추이(단위: %)

품목별로는 13대 주력품목 중 9개 품목의 수출이 늘었다.

반도체, SSD 수출액은 각각 79억9천만 달러와 4억4천만 달러로 사상 최대였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는 7억2천만 달러를 수출해 역대 2위 실적을 냈다.

지역별로는 중동, 미국을 제외한 주요 지역 수출이 모두 늘었다.

특히 대(對) 중국 수출(7.5%)은 2014년 4월 이후 3년 1개월 만에 7개월 연속으로 늘었다.

미국 수출은 자동차, 차부품, 무선통신기기 등의 실적이 부진하면서 1.9% 소폭 떨어졌다. 수입액은 391억 달러로 18.2% 증가했다. 2014년 9월 이후 2년 8개월 만에 7개월 연속 늘었다.

무역수지는 60억 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64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보다 조업일수가 0.5일 적었지만,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며 탄탄한 회복세를 보였다.

산업부는 세계교역이 회복세를 보이고 수출구조 혁신 성과가 가시화되면서 이번 달 수출도 회복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수출을 통해 창출되는 부가가치, 일자리 등 수출의 질적 측면을 평가할 수 있는 통계를 개발해 오는 4분기 실적부터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표] 5월 수출입 실적 (단위: 억달러, %)

2016년 2017년
5월 1~5월 4월 5월p 1~5월p
수 출 397
(-6.1)
1,960
(-11.7)
510
(+24.1)
450
(+13.4)
2,281
(+16.4)
수 입 330
(-8.4)
1,592
(-14.2)
380
(+17.3)
391
(+18.2)
1,933
(+21.4)
무역수지 67 368 130 60 349

※ 통관 기준, p=잠정치.

[그래픽] 한국 수출 7개월 연속 상승세
[그래픽] 한국 수출 7개월 연속 상승세

5월 수출 450억달러…7개월 연속 증가세

수출이 7개월 연속 증가했습니다. 또 다섯 달 연속 두 자리수 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450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3.4% 증가했습니다. 무역수지 흑자는 60억 달러로, 64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13대 주력품목 중 9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고, 반도체와 SSD 수출은 사상 최대, OLED는 역대 2위의 수출 실적을 올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