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새 정부 출범 맞아 조직 개선안 마련 착수

송고시간2017-06-01 09:00

"외교역량 강화 차원"…조직진단·적정인력 산출 연구용역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을 맞아 외교부가 외교역량 강화를 위한 조직 개선 방안 마련에 착수했다.

외교부는 외교역량 강화를 위해 본부 및 재외공관에 대한 조직진단 및 적정인력 산출을 위한 연구용역 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신정부 출범 초기를 맞아 외교역량 강화 필요성에 대한 요구가 많다"면서 "신정부 공약 등에 담긴 재외동포 서비스 강화나 영사 인력·통상 기능 강화를 비롯한 여러 사항을 감안, 전문 연구기관을 통해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마련하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전문가에 의한 연구를 통해 외교부 조직 진단의 체계화·정례화를 꾀하고, 직무·직급별 통계자료를 마련해 본부·재외공관의 적정 인력 산출을 위한 기초 자료 확보를 위한 사업이라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와 함께 외교부 업무 수요 전반에 대한 공신력 있는 분석 및 통계 자료를 마련함으로써 향후 소요 정원 분석이나 외교 인프라 확충 등 각종 계기에 근거 자료로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연구 보고서에는 외교부 본부 및 재외공관의 축소·조정·강화 분야 도출을 위한 기능 분석과, 국내외 외교 환경 분석, 직무 분석을 통한 본부·재외공관 업무량 산정 등의 내용이 담기게 된다.

이를 근거로 본부 및 재외공관의 업무 수요에 맞는 적정 직급·직위별 소요 인력도 산출하게 된다.

외교부는 아울러 이번 사업을 통해 조직 발전을 위한 중장기 로드맵 개발도 추진할 방침이다. 필요할 경우 조직개편안을 제작하고, 정적 인력 확보 및 배치 방안에 대해서도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외교부는 이달 중 연구용역 계약을 하고 향후 6개월간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되면 내년부터 연구 결과가 현장에 반영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