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드 누락보고 조사받은 한민구 "어제 충분히 설명했다."

송고시간2017-06-01 08:37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반입 보고누락으로 청와대 조사를 받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일 "어제 충분히 설명했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조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충분히 설명했다"고 짤막하게 입장을 표명했다.

청와대는 전날 한 장관과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을 상대로 발사대 4기 추가반입 보고누락 경위를 조사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지난 30일 밤에는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차장 등 실무자를 청와대로 불러 밤늦게까지 조사해 국방부 보고서 초안에는 '사드 발사대 6기 반입 모 캠프 보관'이라는 문구가 있었으나 강독 과정을 거치며 삭제된 사실을 확인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국방부가 청와대에 보고할 문건에서 관련 내용을 의도적으로 누락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한 장관은 2일 제16차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회의)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로 출국한다.

사드 보고 누락, 한민구 장관 출근
사드 보고 누락, 한민구 장관 출근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청와대로부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반입 보고 누락 경위를 조사받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로 출근하고 있다.
yatoya@yna.co.kr

한민구, 취재진 질문에 손사래
한민구, 취재진 질문에 손사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청와대로부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반입 보고 누락 경위를 조사받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yatoya@yna.co.kr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