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경영계, 트럼프 파리협정 탈퇴 움직임에 강력 반발(종합)

송고시간2017-06-01 10:38

'테슬라' 머스크, 경제자문 사퇴 으름장…'애플' 쿡, 백악관에 전화 압박

신문·방송에 주요기업 참여 '파리협정 지지 광고' 줄이어

(샌프란시스코·서울=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김수진 기자 = 미국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을 비롯해 미 경영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파리 기후협약' 탈퇴 움직임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세계 최대 전기차 메이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는 31일(현지시간) 미국이 파리 기후변화협정을 탈퇴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자문위원직을 사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왼쪽)와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왼쪽)와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파리 기후협정에 관한 내 결정을 며칠 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사실상 탈퇴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 CEO는 "파리협정이 어떤 방향으로 갈지는 모르지만, 나는 자문위원회에서 모든 경로를 통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했다"면서 "파리협정에서 탈퇴한다면 나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정부 출범과 함께 경제자문위원회와 제조업일자리위원회 두 곳의 자문위원을 맡아왔다.

실리콘밸리 IT 기업들 가운데 트럼프 정부와 가장 가까운 것으로 평가받는 머스크 CEO의 이런 발언은 테슬라의 미래와 직결돼 있다.

테슬라의 전기차는 지구 환경 보호라는 가치를 최우선으로 두어왔다. 석유 대신 전기를 통해 대기 환경 악화를 둔화시키겠다는 것이 그가 전기차를 시작한 동기 가운데 하나였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트럼프타워를 방문한 팀 쿡 애플 CEO
지난해 12월 트럼프타워를 방문한 팀 쿡 애플 CEO

[EPA=연합뉴스]

다른 미국 CEO들도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을 돌려놓으려 마지막 순간까지 안간힘을 쓰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애플 CEO 팀 쿡은 지난달 30일 백악관에 전화를 걸어 미국이 파리협정에 남아야 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앤드루 리버리스 다우케미컬 CEO는 지난달 10일 주요 30개 기업 CEO의 뜻을 모아 파리협정 지지 의사를 담은 편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냈다.

이들은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게재한 편지에서 "파리협정이 기업 이익과 일자리 창출, 미국의 번영에 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JP모건체이스의 CEO 제이미 다이먼과 GE를 이끄는 제프리 이멜트 등 미국 10대 기업 CEO가 참여한 TV 광고도 이날부터 전파를 탔다.

이들 역시 "파리 기후협정이 미국 제조업과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다"고 지지 이유를 설명했다.

6월 1일에는 인텔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25개 기업의 참여로 만들어진 신문 전면 광고가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WSJ에 실릴 예정이다.

이들 역시 편지 형식의 광고를 통해 "파리 협정은 혁신적인 청정 기술 시장을 확장함으로써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 성장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미국 기업들은 이 같은 시장을 이끌어가는 최전선에 있다"며 "만약 협정을 철회하면 접근성이 제한되고 보복 조치에 처할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파리 기후협정 탈퇴하나 (PG)
트럼프, 파리 기후협정 탈퇴하나 (PG)

[제작 최자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