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가 좋아하는 일은 피자주문" 美여학생에 예일대 합격통지서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 대학입학 에세이에서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일은 피자주문"이라는 '솔직한' 글을 쓴 여고생에게 명문 예일대의 합격통지서가 날아왔다.

미 테네시 주(州) 브렌트우드의 레이븐우드 고교 12학년생인 캐롤리나 윌리엄스에게 일어난 일이라고 지역 언론 '더 테네시언'이 31일(현지시간) 전했다.

윌리엄스는 예일대 입학원서에서 '당신이 가장 하기 좋아하는 일을 200단어의 짧은 글로 쓰라'는 에세이 문제를 받고 주저 없이 '파파존스에 피자 주문하는 것'을 떠올렸다.

윌리엄스는 "솔직히 머릿속에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을 써야 한다고 봤다. 그것이야말로 진짜 아니냐"고 말했다.

그녀는 에세이에 "집 대문에서 따뜻한 피자 상자를 받아드는 것은 둘째다. 8개 조각으로 이뤄진 평범한 무엇이 나에게 독립심, 위로, 즐거움을 불러일으켜주기 때문에 난 피자 주문을 좋아한다"고 썼다.

피자에 관한 '솔직' 에세이로 예일대에 합격한 美여고생
피자에 관한 '솔직' 에세이로 예일대에 합격한 美여고생 [사진 출처 = 더 테네시언]

이 글을 읽은 예일대 입학사정관은 "피자를 사랑하는 동지로서, 귀하의 글을 읽고 크게 웃은 후 나 또한 피자를 주문했다"고 응답하며 그녀에게 합격통지서를 보냈다.

윌리엄스는 그러나 우수한 학교성적과 교내활동 경력을 갖고 있어 단지 '피자 에세이'로 예일대에 합격한 것은 아니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가족 구성원 중 첫 대학 입학자인 윌리엄스는 경영학과 경제학 전공하고 기업을 경영하는 게 꿈이다.

아이비리그 티켓을 손에 쥐었지만, 윌리엄스는 예일대가 아닌, 장학금을 주는 앨라배마 주 오번대에 가기로 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0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