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미, 내주초 의회 증언"…러'스캔들 판도라 뚜껑 열리나

송고시간2017-06-01 03:24

트럼프 수사중단 압력 폭로시 '일파만파'


트럼프 수사중단 압력 폭로시 '일파만파'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의혹과 트럼프캠프와의 내통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다가 해임된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이 이르면 다음 주 초 의회에서 공개증언울 한다고 CNN이 3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2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일대일로 만났을 당시 수사중단 압력을 받았다는 언론 보도를 그가 직접 확인할 경우 '판도라의 뚜껑'이 열리는 격이어서 '러시아 스캔들' 파문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코미 전 국장은 상원 정보위에 출석해 증언할 예정이지만 날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한 소식통은 CNN에 밝혔다. 이 소식통은 "중요한 것은 그가 증언한다는 점"이라며 "그는 기꺼이 증언하고 협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코미, 내주초 의회 증언"…러'스캔들 판도라 뚜껑 열리나 - 1

코미 전 국장은 '러시아 스캔들' 수사를 위한 특검에 임명된 로버트 뮬러 전 FBI 국장과도 증언 범위 등을 상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리처드 버(공화·노스캐롤라이나) 상원 정보위원장은 FBI의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와 트럼프 대통령의 수사중단 압력 보도 등 일련의 사태에 대해 코미 전 국장의 직접 증언을 요청했다.

코미 전 국장은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지난 9일 돌연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해임됐다. 이후 미 언론은 그가 지난 2월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백악관에 불려가거나 전화통화를 해 수사중단 압력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코미 전 국장이 응하지 않고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 등 자기의 핵심측근들에 대한 수사를 좁혀오자 트럼프 대통령이 그를 친 게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미 언론의 일련의 특종보도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핵심인물인 코미 전 국장의 육성 증언이 이 사태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스캔들 자체를 대선서 패배한 민주당이 공작하는 "마녀사냥"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