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오늘 여야 지도부 방문…대국회 소통 시동

송고시간2017-06-01 05:30

민주당·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면담…한국당은 일정 협의 중

오후에는 첫 번째 민생 행보로 마둔저수지 방문…가뭄피해 상황 점검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이낙연 신임 국무총리는 1일 취임 이후 첫 일정으로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한다.

이 총리는 이어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을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바른정당·정의당 등 4당 대표·원내대표를 각각 만난다.

다만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경우 이날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충청북도 단양에서 열리는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찬회에 참석해 면담 일정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무총리가 취임 이후 바로 다음 날 국회를 찾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정치인 출신 총리답게 국회와의 소통에 역점을 두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총리 인준안 통과에 협조해준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고, 국정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긴밀하게 소통하겠다는 뜻도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취임 첫날인 10일 여의도를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과 야 4당 지도부를 차례로 만났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에는 첫 번째 민생 행보로 경기도 안성시에 위치한 마둔저수지를 방문해 가뭄피해 상황을 점검한다.

취임 선서하는 이낙연 신임 총리
취임 선서하는 이낙연 신임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신임 국무총리가 지난 31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kimsdoo@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