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산 위안부 '기억의 터'에서 생생한 아픈 역사 배운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남산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에서 일본 제국주의 역사와 위안부 강제 징집 등을 배우는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서울시는 7일부터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 문화해설 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시는 경술국치일인 지난해 8월 29일 남산 통감관저터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고 추모하기 위해 기억의 터를 조성했다.

문화해설 프로그램은 일본군 위안부 제도와 일본 제국주의 역사, 인권 탄압 등을 소개한다. 위안부 피해 여성의 삶도 자세하게 전할 예정이다.

시는 "일본군 위안부 역사에 관한 현장 교육이 없다는 점에서 기억의 터 문화해설 프로그램은 교육적 의미가 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프로그램은 매주 주말 초등·중학생 가족 체험 프로그램과 매주 수요일 이뤄지는 청소년·성인 문화해설 프로그램으로 나뉜다.

초등·중학생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주말 프로그램에서는 점토로 '나만의 소녀상'을 만들어 보고, 팀별로 희망돌탑을 쌓는 체험도 할 수 있다.

청소년·대학생·성인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은 명동역∼남산 초등학교∼동원본사 터∼적십자사∼문학의집∼기억의 터를 둘러본다.

프로그램은 팀당 최대 20명으로 운영되며,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 시스템(http://yeyak.seoul.go.kr)에서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없다.

한편, 시는 기억의 터 홍보대사인 '기억하는 사람들'을 이달 30일까지 모집한다.

남산 위안부 '기억의 터'에서 생생한 아픈 역사 배운다 - 1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