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협치 어려워…모든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어"

송고시간2017-05-31 16:15

"국회의장 불신임안 등 모든 대처방안 강구"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31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한국당 반대에도 불구하고 처리된 것과 관련, "이런 현상이 벌어진 데 대한 모든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반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투표 개시 후 본회의장에서 소속 의원들과 집단퇴장한 뒤 기자들과 만나 "향후 일어날 정국 경색을 비롯해 청문회를 어떻게 할지 등 다른 국정의 숙제를 남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정된 사람이 소명자료를 충분하게 제출하지도 않고, 의혹이 해명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조급하게 강행 처리하는 선례를 남긴 것은 국회의장으로서도 대단히 불명예스러운 과(過)로 남을 것"이라며 "국회의장 불신임안을 비롯해 모든 대처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금 상태로 봐선 (협치가) 어렵다고 본다"며 "협치를 깨는 원인을 제공하고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것에 대해 전적으로 정부, 여당에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또 향후 장관 후보자 등 인사청문회에 대해 "발목잡기나 말도 안 되는 이유를 갖고 반대하는 것은 하지 않겠다. 현미경 검사를 하겠다고 했으니 맞춰서 할 것"이라며 "그런 것이 제1야당의 책무라고 보기 때문에 강력하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택, '본회의장 퇴장은'
정우택, '본회의장 퇴장은'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31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이낙연 총리후보자 임명 동의안이 상정되자 의원들과 함께 집단 퇴장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5.31
scoop@yna.co.kr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