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T공룡' 아마존 장중 1천달러 터치…상장 20년래 최고치

구글 지주사도 990달러선
[아마존 제공]
[아마존 제공]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정보·기술(IT) 대표주자로 꼽히는 아마존의 주가가 처음으로 장중 1천 달러를 돌파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아마존은 오전 10시 30분 현재 전거래일보다 1.81달러(0.18%) 상승한 997.56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1,001.20달러를 찍은 뒤 상승 폭을 줄이며 1천 달러선 아래로 밀린 상태다. 아마존은 지난 25일에도 장중 999달러까지 오르면서 1천 달러 돌파를 예고한 바 있다.

지난 1997년 5월 나스닥에 입성한 아마존의 주가가 '1천 달러 고지'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년 전 공모가는 주당 18달러였다. 여기에 3차례 액면분할을 진행한 것을 감안하면 그 의미는 더욱 남다르다는 평가가 나온다.

구글의 지주사 알파벳도 같은 시각 전거래일보다 1.57달러(0.16%) 오른 주당 994.8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2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