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현, 메이저 대회 첫 3회전 진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67위·삼성증권 후원)이 메이저 대회 3회전 진출 가능성도 부풀렸다.

정현은 3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3천600만 유로·약 452억원) 남자단식 1회전 샘 퀘리(28위·미국)와 경기에서 3-1(6-4 3-6 6-3 6-3)로 이겼다.

2015년 이 대회 예선 1회전, 지난해 본선 1회전에서 탈락하며 프랑스오픈에서 좀처럼 승리를 따내지 못한 정현은 세 번째 도전 만에 승리를 챙기며 본선 64강에 진출했다.

정현이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에서 자신보다 세계 랭킹이 높은 선수를 물리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15년 US오픈에서 당시 69위였던 정현은 95위 제임스 덕워스(호주)를 3-0(6-3 6-1 6-2)으로 제압했고, 올해 호주오픈에서는 세계 랭킹 105위로 출전해 79위였던 렌조 올리보(아르헨티나)를 3-0(6-2 6-3 6-2)으로 꺾었다.

이번 대회에서 정현이 물리친 퀘리는 이전 덕워스나 올리보와는 차원이 다른 선수들이다.

2011년 세계 랭킹 17위까지 올랐던 선수로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에서 9번이나 우승한 강호다.

정현의 경기 모습. [대한테니스협회 제공=연합뉴스]
정현의 경기 모습. [대한테니스협회 제공=연합뉴스]

역대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에서 만난 상대 가운데 경력이 화려한 선수를 처음 꺾은 정현은 메이저 대회 첫 3회전 진출 가능성도 부풀렸다.

정현의 다음 상대는 데니스 이스토민(80위·우즈베키스탄)이다.

정현은 이스토민과 지금까지 두 번 만나 1승씩 나눠 가졌다.

2015년 데이비스컵에서 처음 대결해 2세트 경기 도중 정현이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기권했고, 지난달 말 ATP 투어 바르셀로나 오픈에서는 정현이 2-0(6-4 6-4)으로 승리했다.

2008년 이형택 이후 9년 만에 한국 선수로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2회전에 오른 정현은 2회전에서 비교적 해볼 만한 상대를 만나면서 이번 대회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정현은 뉴욕타임스, 유로스포츠 등 외국 주요 매체로부터 '주목할 선수'로 거론됐다.

정현이 이번 대회 3회전에 오르면 2007년 US오픈 이형택 이후 약 10년 만에 한국 선수로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 32강에 진출하는 선수가 된다.

이형택은 2007년 US오픈에서 4회전인 16강까지 올랐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22: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