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U20월드컵- 한국, 8강 적신호…포르투갈에 0-2로 뒤져(전반종료)

또?
또?(천안=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30일 오후 충남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 추가 실점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2017.5.30
pdj6635@yna.co.kr

(천안=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34년 만에 월드컵 4강을 노리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8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국은 30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전에서 두 골을 내주며 0-2로 전반을 마쳤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조영욱(고려대)과 하승운(연세대)을 투톱에 내세운 4-4-2 전술을 들고 나왔다.

'바르사 듀오' 이승우와 백승호는 미드필드 좌우 날개에 배치돼 포르투갈의 골문을 노렸다.

조별리그 A조 2위로 16강에 오른 한국(2승 1패)은 C조 2위로 간신히 토너먼트에 진출한 포르투갈(1승 1무 1패)에 전반 고전을 면치 못했다.

별다른 공격 기회는 잡지 못했고, 포르투갈의 역습에 뒷공간은 뚫렸다.

한국은 전반 10분 유리 히베이루에 왼쪽 측면이 뚫리면서 히베이루의 왼쪽 땅볼 크로스에 이은 브루누 사다스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27분에는 브루누 코스타에 슈팅을 내주면서 다시 한 골을 잃었다.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2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