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아베 총리와 전화통화…"北도발행위 용인 못해"(종합)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0일 오후 전화 통화를 하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잇따른 도발 행위를 용인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함께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 외무성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이날 오후 5시 45분부터 약 15분간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외무성에 따르면 두 정상은 북한의 잇따른 도발 행위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유엔의 장을 포함해 한일, 한미일 간에 긴밀히 협력,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점과 한일, 한미일이 안보협력을 추진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외무성은 "문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북한 문제에 관해 강력한 성명 발표를 위해 아베 총리가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점에 대해 감사하고 평가한다는 발언이 있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북한과 대화를 위한 대화는 의미가 없고 지금은 북한에 압력을 가해야 할 필요가 있으며 북한문제 대처에서는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고 외무성은 전했다.

두 정상은 북한 정세 등에 대해 긴밀하게 의사소통을 하기로 의견이 일치했다고 외무성은 덧붙였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5/30 1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